무지개반의 2019 가을들살림 _ 삼척 첫째 날
작성자 : 김소연 | 등록일 : 2019-10-23 20:37:07 | 조회수 113

10월 14일 월요일, 가을들살림이 시작하는 날이에요. 

 

철산에서 고속터미널을 거쳐 삼척 숙소까지 이동하는 긴 시간동안, 앞뒤로 멘 가방도 잘 챙기고, '무지개 탐험대' '동굴' '자연 도시' 모둠끼리도 서로 잘 챙기는게 중요해요. 

 

201910232012218396.jpg

201910232011214134.JPG 

부모님과 떨어져서 친구 동생 언니와 4박 5일 가을들살림을 떠나는게 설레는지라, 버스에서도 재잘재잘 이야기가 그치지 않네요. 샘들은 차량 선생님께 방해가 되지 않게 쉿 목소리를 낮춰서 이야기 하자고 여러번 주의를 주게 되네요.

 

버스로 4시간을 이동하여 삼척에 도착했어요. 시내버스로 갈아타기 전 근처 공원에 이동해서 엄마표 도시락을 맛있게 먹어요.   

 

201910232009501444.jpg

 

그리고 시내버스를 타고 숙소가 있는 고무릉으로 이동합니다. 시내버스에서는 우리가 가는 고무릉 마을에 사는 할머니도 만났어요. 

 

201910232014004803.jpg

201910232014209717.jpg

 

우리가 4박 5일동안 머물 숙소는 마을에서 운영하는 '굴피펜션'이에요. 

 

201910232016323376.jpg

 

숙소 앞에 가방을 내려두고 무지개반 여울반 다같이 모여서 어떻게 하면 안전하게 지낼 수 있을지 몇가지 약속을 정했어요. 절벽 근처에는 가지 않기, 돌담은 오르지 않기와 같은 약속들을 다같이 확인했어요.

 

201910232019477216.jpg

 

무지개반은 숙소로 들어와서 짐을 풀고 거실에 둘러앉았어요.

오늘 삼척까지 오는 길에 누군가 불쑥불쑥 뱉었던 거친 말들이 우리 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같이 이야기 해보는 시간을 가졌어요.  

l 오는 길에 애들이 소메치기, 변태, 지옥 등등 나쁜 말을 들었다. 나도 기분이 별로 않좋았다. (단하의 생활글 중) 

이제 지기를 하고, 저녁 식사 준비를 할 시간이에요. 오늘 저녁은 무지개탐험대 모둠이 준비하는 '시금치된장국'~

 

201910232023486484.JPG

201910232023198206.jpg

 

맛있게 끓여진 시금치된장국과 집에서 싸온 반찬으로 오늘 저녁도 맛있게 먹어요.

 

201910232025257571.jpg

 

시간이 늦어져서 밤마실은 하지 않고 몸을 씻은 다음 생활글 쓰는 시간을 가졌어요. 작년에는 첫째 날부터 엄마가 보고싶어 우는 친구가 있었다는데, 이번 가을들살림에서는 첫째 날 아무도 울지 않았답니다. 

 

201910232031348835.JPG

 

201910232031397083.jpg

 

201910232031576549.JPG

 

[한별이의 생활글] 운명의 할머니

우리는 숙소로 갈 때 시내버스를 탔는데 어떤 한 할머니가 앉아 있었다. 쌤이 할머니에게 물어봤는데 우리랑 같은 곳에서 내린다고 하셨다. 감으려던 눈 번쩍 뜨는 사이에 거의 숙소 근처에 도착하고 숙소로 이동하는데 조금 걷다 할머니는 집으로 돌아가셨다. 우리는 할머니께 인사하고 숙소로 돌아갔다. 그 할머니와 같은 버스 타고 같은 정류장에서 내리고 조금 가깝게 집도 있고... 우리와 그 할머니는 진짜 운명인 것 같다.

 

[해찬이의 생활글]

오늘은 가을들살림에 가서 고속터미널을 타고 갔는데 너무 심심해서 지겨워서 힘들었다. 숙소에 갔는데 숙소가 신기했다. 애들이랑 동물놀이를 했을 때 세현이가 탈출해서 내가 세현이를 내가 자바서 다시 넣다. 그 때 무지개탐험대가 시금치 된장국을 하고 밥을 먹고 생활글을 쓰고. 재밌었다.

 

[세령이의 생활글] 가을들살림

오늘은 내가 가을들살림에 갔다. 내가 들살림에 와서 경치가 조았다. 경치가 정말 정말 경치가 조았다. 나는 여기서 있다니 정말 조은 거 갔다. 아푸로 잘 4밤 잘 지내자. 그리고나서 밥먹었다. 된장국을 먹었다. 그리고 나서 생활글을 썼다. 나는 생활글을 쓰는대 재미가 없었다.

 

[원재의 생활글] 호키샘에 약속

내가 가을들살림에 도착했다. 강호키샘이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했다. 나랑 루다랑 절벽에서 놀았다. 근대 강호키샘이 절벽이 위험하다고 하셨다. 그래서 절벽이 무서운지 알았다.

 

목록
  • 김선진 2019-10-24 오전 10:33:57

    ^^ 호키샘~~~ㅋㅋㅋ

    답글쓰기
  • 김주희 2019-10-24 오후 10:11:53

    강호키샘 새로 오셨나봐요? ^^

    답글쓰기
  • 김효선 2019-10-25 오전 10:45:37

    운명의 할머니와 다시 만난 운명은 없었는지 문득 궁금해지네요.... 호키쌤~~~ 담에 뵈면  호키쌤으로 한 번 불러보고싶어요~

    답글쓰기
  • 최호선 2019-10-27 오전 11:32:29

    호키샘~ ㅋㅋ
    해리포터의 어느 샘 이름 느낌인데요~ ㅎ

    답글쓰기

댓글쓰기


이전글
김소연 | 무지개반의 2019 가을들살림 _ 삼척 둘째 날
다음글
김보람 | "문화가 있는 밤"에 초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