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를 기억해요
작성자 : 박주하 | 등록일 : 2020-12-12 18:32:02 | 조회수 93

세월호를 기억해요

20.12.10 박주하

세월호는 2014년 4월 16일에 침몰했습니다.

단원고등학교 2학년 언니, 오빠들은 들뜬 마음으로 좋은 추억을 만들기 위해서 수학여행을 가던 길이었습니다. 아무도 그런 일이 일어날 줄 몰랐습니다. 언니, 오빠들은 수학여행도 즐기지 못하고, 앞으로의 꿈도 이루지 못했습니다. 더 행복한 날들이 많이 남아 있었을 텐데, 하고 싶은 것도 많았을 텐데 정부와 해경들 때문에 그 기회가 사라졌습니다.

사실 언니, 오빠들을 구조할 수 있었던 시간은 충분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해경들은 최선을 다해 구조하지 않았습니다. 정부도 관심이 없었습니다. 선장은 자신만 살려고 하였습니다. 저는 이 이야기를 듣고, 엄청 억울했습니다. 살 수 있었는데... 움직여야 하는 사람들이 가만히 있어서 이렇게 된 거잖아요. 어쩔 수 없었던 게 아니잖아요. 제가 이렇게 억울하고, 속상한데 유가족분들은 얼마나 억울하실까요? 그리고는 전원 구조되었다는 거짓 뉴스를 보도했습니다.

침몰 후에 수색도 제대로 하지 않았습니다. 진실도 제대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숨기고, 덮으려고만 했습니다. 저는 숨기는 것 자체가 떳떳하지 못하고, 자신들이 잘못해서 그런 거라고 생각합니다. 당연하죠. 떳떳할 수가 없죠. 이건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와, 피해를 주고, 모른 척 도망치는 것같이 느껴집니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났을 때 저는 9살이었습니다. 이제 저는 15살입니다. 그만큼 오랜 시간이 지났는데도 세월호의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이제 그만 세월호를 잊자고 합니다. 우리는 세월호를 잊어서는 안됩니다. 우리는 꼭 세월호를 기억하고, 진실을 밝혀내야만 합니다.

세월호의 진실을 밝히지 않고, 잊어버린다면 똑같은 일이 또 반복될 것입니다. 희생자가 또 생기겠지요. 그렇게 되면 안 되잖아요. 우리는 안전해야 합니다. 우리 모두 존중받고, 보호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우리는 진실을 밝혀내서 세월호 사건을 일으키고, 키운 해운회사, 해경, 정부, 선장에게 철저한 처벌을 해야 합니다. 감추고, 회피하는 행위가 더 큰 처벌을 받는 이유가 된다는 것을 깨닫게 해야 합니다. 다시는 그런 일이 되풀이 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이제 그만 잊어버리자고 하는 사람들에게 말해주고 싶습니다. 세월호 참사는 끝난, 지나간 일이 아닙니다. 또 이런 참사가 일어날 수 있다는 말은 이 글을 읽고 있을 당신에게도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당신이 유가족이 될 수도 있습니다. 저는 이런 일이 또 생기고, 정부는 또 우리를 무시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까 불안하고, 걱정되고, 무섭습니다. 우리 나중 가서 후회 하지 않도록 세월호를 잊지 말고 기억합시다.

그리고 진실을 밝혀냅시다. 저는 많은 사람들이 이런 생각을 가지게 되면 좋겠습니다.

 

 

 

 

목록

댓글쓰기


이전글
최유진 | 세월호를 기억해야 하는 이유
다음글
김동주 | 우리가 세월호를 배우고 기억해야하는 이유